스리랑카 긴급식량지원 > THE LAMPER's 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THE LAMPER's 이야기

스리랑카 긴급식량지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더램프 작성일22-07-18 08:16 조회430회 댓글0건

본문

더램프 국제부 안태주 팀장이 바로 스리랑카로 날라 갔습니다. 직접 맞닥뜨린 스리랑카의 상황은 전쟁터가 따로 없었습니다. 차를 타고 이동해야 하는데 주유소에 휘발유가 없었습니다. 이미 쌀을 생산하는 농촌인데도 작년 작황이 1/3로 줄은제다 거의 소득이 없어 하루 두기를 빠듯이 해결하는 상황이었습니다. 긴급지원할 식량을 구입하는 것도 큰 일이었습니다. 한 번에 그렇게 많은량의 식량을 구입할수 없었습니다. 가게에 식량이 들어오는 대로 몇 십 명분씩 구입하여 간신히 150가정 분의 지원 물량을 채울 수가 있었습니다. 마리타임파투면 면장을 만나 긴급히 지원받아야 할 사람을 묻자 난감해 했습니다. 전쟁과부와 고아들만 해도 180가정이 된다는 것입니다. 그 중에 이 지역에 부재한 가정을 빼고 현재 주거하는 사람들 중심으로 긴급지원자 명단을 확정했습니다. 면장과 함께 각 가정에게 연락하여 식량을 지원하였습니다. 그들을 겉으로는 봐서는 잘 알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가정을 방문하자 그 고통이 여과 없이 드러났습니다. 우리는 교회와 여러분의 후원으로 약 150가정에 가정당 한달식량지원이 이루어졌습니다. 이 일에 동참해주심에 감사를 드리며 지속적인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